‘대학교회, 필리핀 동서빈야얀교회 헌당

교육기관 설립해 인재양성, 필리핀 발전에 기여 비전
기사입력 2022.09.20 23:2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png


 

부산 사상구 주례로 45에 위치한 학교법인 동서학원 중앙에 자리잡은 대학교회(담임목사 김대영)가 필리핀 선교 15년의 결실로 현지에 현대식 교회당을 건축하고 지난 622일 필리핀 지방자치단체장과 교계지도자, 앙헬레스 지역 한인 선교사, 현지 성도 등 270여명의 내외귀빈이 참석한 가운데 헌당예배를 드렸다.

필리핀 탈락(Tarlac) 선교현장인 빈야얀(Binyayan)지역에 세워진 빈야얀교회는 1,056(320)의 대지에 200(60)의 콘크리트 건물로 약 1억원의 예산을 들여 건축한 성전으로, 현대식 건물이 없는 마을인 빈야얀 지역의 성도들과 주민들에게 새로운 신앙의 동기를 심어주는 좋은 계기가 되고 있다.

대학교회는 부산지역의 유수한 기독교계 사학재단인 동서학원(이사장 박동순 박사)의 설립자 장성만 목사가 캠퍼스 복음화와 지역사회 선교를 위해 1953년 설립한 교회로, 대학교회의 필리핀 선교는 2007장성만 목사가 교회의 사명은 복음을 땅끝까지 전하는 것이기에 선교사를 파송하기로 하고, 김진균 목사를 선교사로 파송한 것이 시초가 되었다.

빈야얀지역에 교회를 설립하게 된 것은 파송된 김진균 선교사가 초기에 레가스피와 마닐라지역에서 현지 대학생 선교를 전하다가, 2013년 교회가 없는 곳을 찾아 교회를 개척하기로 하고 그해 915일 앙헬레스로부터 1시간여 떨어진 전형적인 필리핀 마을인빈야얀에서 동서빈야얀교회 창립예배를 드린 것이 계기가 되었다.

20146월 열정을 다하던 김진균 선교사가 갑자기 소천하게 되고, 대학교회는 그해 7월 선교사를 잃은 아픔을 딛고 다시 이준행 목사를 선교사로 파송하여 선교활동을 이어갔다.

2016년에 교회 건립을 위한 320평 규모의 부지를 구입하고 20172월에 목조 교회당을 완공하여 200여명의 성도들이 예배를 드렸고, 경남정보대학교 국제선교봉사단이 해마다 방문하여 각종 봉사활동으로 지원하는 등 현지 선교를 위한 노력이 끊이지 않았다.

2020년 전세계를 휩쓴 코로나 상황에 보건의료가 취약한 현지에서 선교사들의 활동영역이 점점 좁아져 오는 상황에도 2022년초에 새로운 성전을 건축할 것을 결의하고, 드디어 이날 봉헌하게 된 것이다.

동서학원 이사장이자 대학교회 운영위원장인 박동순 박사는 헌당예배 축하메세지를 통하여대학교회 설립 70주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시기에 맞추어 완공된 동서빈야얀교회는 더 넓고 더 깊은 사랑의 선교를 해 나가는 터전이 될 것이라며, “중단될 수 없는 이 사명을 위해 더욱 간절하게 기도할 것이며, 설립자이신 장성만 목사님의 숭고한 유지인 예수님 잘 믿는 사람, 그리스도 정신이 넘쳐흐르는 사회를 향한 모퉁이 돌이자, 동서학원의 글로벌 비전의 구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또한 과거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들이 우리나라의 교육사업에 지원해 주었던 것처럼, 빈야얀지역에서 교육기관을 설립하여 현지인들에게 기술교육을 실시하고 한국과의 연계를 통하여 인재를 양성하여, 필리핀의 발전에 기여하게 하는 것이 또 하나의 꿈이다.”주변 사람들에게 함께 꿈꾸게 하고 그 꿈의 실현을 위해 추진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e뉴스한국 & enkorea.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8328
 
 
 
 
  • e뉴스한국(http://enkorea.kr)  |  설립일 : 2003년 6월 20일  |  부산광역시 동구 중앙대로 298 부산 YWCA 304호
  • 발행인 : 박수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정
  • 사업자등록번호 :  605-90-93848
  • 대표전화 : 051-462-5495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메일주소 : enews88@hanmail.net
  • Copyright © 2007-2009 enkorea.kr all right reserved.
e뉴스한국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