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원 목사의 '밤에 떠난 사랑

기사입력 2022.06.09 21:3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십 넘겨 늦은 나이

같은 연배 만나 결혼 하더니

아빠 되고 엄마 되었다.

 

첫 아이 낳고 행복에 겨워 즐거워하며

둘째 아이 출산하다가 ... 그만!

아기와 얼굴 한 번 대면 못한 채

엄마는 세상을 떠났다.

 

해지고 늦은 시간

아빠는 땀 흠뻑 젖고

누른 외 투 걸친 채

귀가를 서두른다.

 

어둠이 내리면 떠난 사랑

생각나고 그리워

홀로 고뇌의 찬 시간 지세우며 뒤척이다가

밤에 떠난 사랑 못 잊어한다.

 

새날, 동녘이 밝아

큰 아이 작은 아이

볼에다 이마에다 입 맞추고

아빠는 바삐 집을 나선다.

 

*내가 결코 너희를 버리지- 아니하리라.

*내가-너희를 양육하리라.

 

또 다시, 남은 가족위해 희망을 품고

아빠는 오늘도 일터로 발을 향한다.

 

*(13:5)

*(3:15)

 

 김 성 원 시인

부산명성교회 담임목사

<저작권자ⓒe뉴스한국 & enkorea.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2304
 
 
 
 
  • e뉴스한국(http://enkorea.kr)  |  설립일 : 2003년 6월 20일  |  부산광역시 동구 중앙대로 298 부산 YWCA 304호
  • 발행인 : 박수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정
  • 사업자등록번호 :  605-90-93848
  • 대표전화 : 051-462-5495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메일주소 : enews88@hanmail.net
  • Copyright © 2007-2009 enkorea.kr all right reserved.
e뉴스한국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