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한호 목사 '윤석렬 당선자에게 바라는 세 가지

기사입력 2022.03.18 15:2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백 한 호 목사

부산시 북구기독교연합회 대표회장

사랑이넘치는교회 담임

 

먼저 대한민국 20대 대통령으로 윤석열 당선자의 당선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윤석열 당선자에게 세 가지만 바라고 부탁드리고 싶습니다.

 

첫째, 국민에 대한 사랑하는 마음을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나라의 지도자는 국민을 사랑해야 합니다. 내가 국민을 사랑하는 마음을 가질 때 국민의 필요가 무엇인지 알 수가 있고 눈높이에 맞출 수 있고 국민을 위한 진정한 국정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국민을 갈라치기하는 일은 하지 않아야 할 것입니다. 특히 한국교회에 대하여 부정적인 모습으로 타 종교와 갈라치기 하는 모습들이 지양 되었어면 합니다. 타 종교든 모든 국민은 대한민국의 소중하고 귀한 자산이기 때문입니다.

 

둘째, 실정법을 위반한 자는 진영논리를 떠나 반드시 법 앞에 세워 처벌받는 사회가 조성되어야 합니다.

건강한 사회는 좌우가 필요합니다. 진보와 보수가 필요합니다. 왜냐하면 사물을 보는 접근방식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즉 세계관이 다르기 때문에 서로 인정해야 합니다. 그러나 중요한 한 가지는, 접근 방식은 달라도 한 가지는 분명해야 한다는 점입니다.

 

누구든지 법 앞에는 평등해야 진정한 법치 나라가 세워지게 되는 것입니다. 어떤 누구도 법을 위반하면 처벌을 받는 것은 권력자도 예외가 되지 않을 때 그 국가와 국민은 참으로 좋은 나라에 꿈을 꾸며 사는 나라가 될 것입니다. 정의가 죽은 사회는 망하는 것입니다. 이것은 여·, 진보·보수, ·우를 떠나 엄격한 법 집행을 바랍니다.

 

예를 들어 도적질 한 사람은 무엇입니까? 남의 아까운 재산과 물건을 훔친 자입니다. 실정법을 위반한 자입니다. 이것을 진영논리로 접근해서는 안됩니다. 즉 법을 위반한 자는 반드시 처벌을 받는 것이 정의와 공정의 논리입니다. 이것이 무너지면 좋은 사회 좋은 국가의 미래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만인은 법 앞에 평등하다는 기본진리가 조성되는 사회와 국가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셋째, 사회에 소외된 사람이 없는지 살펴 보았으면 좋겠습니다.

국가도 하나의 큰 공동체입니다. 소외된 이웃이나 소외된 사회 구성원들이 없는지 사회보장의 사각지대가 없는지 국가도 구석구석 사회안전망 제도를 구성하여 소외된 사람이 없는지 보살피는 것입니다

<저작권자ⓒe뉴스한국 & enkorea.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8726
 
 
 
 
  • e뉴스한국(http://enkorea.kr)  |  설립일 : 2003년 6월 20일  |  부산광역시 동구 중앙대로 298 부산 YWCA 304호
  • 발행인 : 박수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정
  • 사업자등록번호 :  605-90-93848
  • 대표전화 : 051-462-5495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메일주소 : enews88@hanmail.net
  • Copyright © 2007-2009 enkorea.kr all right reserved.
e뉴스한국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