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옥일 장로의 다음세대칼럼 12

창조의 원리에 숨겨진 영유아 발달의 결정적 시기에 주목하자
기사입력 2021.11.19 15:3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하나님의 인간 창조 원리에는 발달의 비밀이 숨어있습니다. 성장 과정에서 발달이 집중적으로 이루어지는 영역이 있습니다. 이를 결정적 시기라고 합니다.

언어발달은 영유아기의 발달에서 대표적인 결정적 시기입니다. 언어발달은 인지발달과 사회성 발달에 미치는 영향이 큽니다. 언어발달은 생물학적 요인(청각, 발성 기관), 인지적 요인(사물의 이해), 환경적 요인(상호작용의 대상, 엄마의 언어, 언어 자극물)에 의해 영향을 받습니다.

울음, 쿠잉(cooing), 옹알이, 몸짓 언어는 언어 전 단계입니다.

생후 2개월경에 꾸르륵목 울리는 소리(쿠잉, cooing)를 합니다. 45개월경의 1차 옹알이는 혀를 움직이는 연습이 되고 7개월경의 소리를 내는 2차 옹알이는 발성의 단계입니다. 옹알이는 영아가 만족을 느낄 때 많이 하며 이에 반응해 주면 그 소리가 다양해집니다. 812개월경에 음소가 확장되는 단계로 어느 나라 말이든지 할 수 있는 잠재적 능력이 생깁니다. 그리고 몸짓으로 의사를 표현합니다.

생후 1년경에는 분명하게 이해할 수 있는 한 단어를 말하는 언어단계에 이릅니다.

엄마”, “아빠”, “맘마단어가 최초의 의사소통 언어입니다. 1820개월경에 두 단어를 사용하여 말을 합니다. 대상과 행위를 구별하고 주어와 술어의 관계를 이해하면서 엄마 까까와 같이 표현합니다. 2세경이 되면 주격조사를 스스로 터득하게 되면서 언어발달은 가속화되어 약 300개 이상의 단어를 구사하는 언어의 폭발적 시기가 됩니다. 30개월경에 새로운 낱말의 첨가로 어휘 수가 빠르게 증가하여 3세 경에는 약 1,000개 정도의 어휘를 사용하게 됩니다.

영유아 언어발달의 특징은 자기중심적 언어 사용입니다. 아이의 입장에서 상황을 이해하여 응대하고 새로운 세계를 경험하게 해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 감각기관을 통해 들어오는 정보를 지각하면서부터 언어발달이 시작되기 때문에 감각지각 능력이 향상되도록 도와야 합니다. 놀이와 책 읽기 같은 의사소통의 장을 자주 접하게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뇌의 발달이 미성숙한 2세 이전에 TV, 스마트폰 등 영상물을 반복적으로 보는 것은 언어발달뿐만 아니라 사회성 발달에 지장을 가져오기 때문에 유의해야 합니다.

애착 형성을 통한 정서 발달 또한 영유아기에 결정적으로 발달하는 시기입니다.

애착은 친숙한 사람과의 정서적 유대감을 의미합니다. 주 양육자인 어머니로부터 형성되며 생후 6·8개월경 친숙한 사람과 낯선 사람을 구분하면서 시작되고 1418개월경에 절정에 이릅니다. 애착 형성은 자신의 욕구나 필요를 어머니가 언제든지 충족시켜 줄 것이라는 신뢰감으로 형성됩니다. 영유아가 원할 때 원하는 것을 바로 돕고 바라는 것이 있다고 느껴지면 욕구를 즉각적으로 받아 줍니다. 관심을 보이는 물건이 멀리 있으면 시야 안에 옮겨 놓거나 다루기 어렵게 보이는 것은 해낼 수 있도록 슬그머니 지원해 줍니다. 울음에 일관성 있게 반응해 주고 요구를 일관성 있게 수용해 주면 영유아는 어머니의 행동을 예측합니다. 그럴 때 어머니가 눈앞에 보이지 않아도 불안을 느끼지 않습니다. 대상 영속성의 발달과 함께 어머니 이외의 사람과도 안정된 상태에서 접촉하게 되고 낯가림도 사라집니다. 외부 세계를 안정된 세상으로 받아들이게 되고 탐색과 창의성 활동이 활발해집니다.

언어발달과 애착 형성을 통한 정서 발달은 영유아기에 결정적으로 발달합니다. 이 시기에 발달 되지 않으면 돌이킬 수 없게 됩니다. 언어발달이 지체된다고 느껴지면 발달 요인으로 빨리 진단해보고 전문가의 도움도 받아야 합니다. 언어발달은 개인차가 커서 자칫 때가 되면 말을 하겠지라고 방심하기 쉽습니다. 결정적 시기를 놓치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애착 장애는 양육자가 자주 바뀌거나 부모의 일관성 없는 반응과 수용으로 인한 불안정한 애착 형성이 대부분입니다. 대상 영속성이 발달했음에도 엄마와 잠시 떨어져 있지 않으려 할 때는 따뜻하고 긍정적인 관계가 형성되도록 하면 차츰 향상됩니다.

하나님께서 태의 열매와 상급으로 주신 우리 자녀, 다음세대가 창조의 원리 따라 잘 성장할 수 있도록 발달의 결정적 시기를 주목하여 양육하여야 합니다. 이것이 부모와 기성세대의 역할입니다

<저작권자ⓒe뉴스한국 & enkorea.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7429
 
 
 
 
  • e뉴스한국(http://enkorea.kr)  |  설립일 : 2003년 6월 20일  |  부산광역시 동구 중앙대로 298 부산 YWCA 304호
  • 발행인 : 박수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정
  • 사업자등록번호 :  605-90-93848
  • 대표전화 : 051-462-5495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메일주소 : enews88@hanmail.net
  • Copyright © 2007-2009 enkorea.kr all right reserved.
e뉴스한국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