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인 수 감소 심상찮다. 축복신앙 한계에 부딪혔다.

기사입력 2021.10.26 13:1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최근 실천신학대학원에서 코로나19 이후 한국교회 변화, 추적조사에 관한 리포트를 발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교인 4명 중 1명이 교회를 등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목회자 10명중 6명은 팬데믹이 종식된다할지라도 여전히 교인수가 줄어 들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을 내놨다.

그러나 교인수의 감소를 팬데믹과 사회로 돌리기엔 꺼림칙하다.

교회내부에 잠재돼 있던 원인이 이번 팬데믹으로 폭발한 측면이 크기 때문이다.

우선 한국교회의 대사회 신뢰 하락이 교인 수 감소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으로 이해된다. 기윤실에서 지난 2020년도에 조사한 한국교회에 대한 신뢰도는 1년 사이에 32%에서 21%11%가 더 추락했다.

특히 30~50대 연령층에서 교회에 대한 신뢰도는 20%에 불과했다.

또 한때는 교회에 출석했지만 인터넷을 통해 설교를 듣는 등 교회에 나가지 않는 가나안 성도역시 꾸준히 늘고 있다. 전체 기독교 신자 중 약 30% 정도가 교회에 대한 문제의식을 느끼고 스스로 가나안 성도가 된 것으로 추측된다.

또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의 조사에 따르면 20대 기독청년의 42.2%가 교회에 나가지 않거나 한 달에 3회 미만 출석한다고 한다.

이제 한국교회는 선교차원에서 교인수 감소에 대한 문제를 심각하게 고민해야 한다.

교인 수 감소의 문제는 지난 1950년대 영성운동에서 그 해답을 찾을 수 있다.

정부 통계에 의하면 1960년에 한국교회 교인 수는 62만 명(전체 국민의 2.48%)에서 1990년엔 875만 명이나 됐다. 불과 30여년 만에 무려 14배나 성장한 것이다.

세계 기독교사에서 유래를 찾아 볼 수 없는 폭풍성장이다.

과거 한국의 영성운동은 개인의 축복만을 갈구하지 않았다. 소명과 대 사회적 역할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었다. 즉 자기를 희생하여 국가를 살리고 민족을 살리자.’라는 것이 영성운동의 주제였다.

또 큰 교회 작은 교회에 대한 구분도 없었다. 공교회 개념이 강했다.

그 덕에 한국교회는 전례 없는 급성장을 경험했다.

하지만 오늘날 한국교회를 보라. 온통 개인의 출세와 세상 것을 구하는 축복 신앙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 또 대형주의, 성공지상주의가 판을 치고 있다.

따라서 교회로 약자가 들어올 공간이 없어진 것이다. 더 나아가 실패자는 하나님을 잘 못 믿은 것으로 간주되었다.

성경은 약자를 들어 쓰시는 하나님에 대해서 가르쳐주는데 교회는 정반대의 길을 걸었던 것이다. 이것이 바로 교인 수감소의 직접적 원인이며 대 사회 신뢰도 추락의 주요인이라 할 수 있겠다.

그러므로 희생과 작은 것의 위대함을 발견하고, 사명중심의 삶, 이어 이를 통한 개인의 발전 이라는 성경 본연의 가르침에 대하여 깊이 곱씹어 봐야할 때이다.

 

<저작권자ⓒe뉴스한국 & enkorea.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86081
 
 
 
 
  • e뉴스한국(http://enkorea.kr)  |  설립일 : 2003년 6월 20일  |  부산광역시 동구 중앙대로 298 부산 YWCA 304호
  • 발행인 : 박수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정
  • 사업자등록번호 :  605-90-93848
  • 대표전화 : 051-462-5495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메일주소 : enews88@hanmail.net
  • Copyright © 2007-2009 enkorea.kr all right reserved.
e뉴스한국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