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다 자매들의 사랑이야기

엄마가 행복해야 자녀가 행복하다
기사입력 2021.10.20 16:2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다비다 자매들(싱글맘)모임회10주년을 맞이하여 1010일 청사포 펜션에서 워크샵을 가졌다.

다비다자매들 모임회는 이별의 상처, 사별의 슬픔, 상실감을 갖고 살아가는 50세 이상의 홀 가정 여성들의 기도 모임회다.

이들의 공통된 이야기는 엄마가 행복해야 자녀가 행복하다고 말하고 있다.

이날 참석한 자매들은 예수님을 만남으로 상처가 치유되고 슬픔이 희락으로 바뀐 고백들을 간증하며 환경은 가난하지만 마음은 부자 되어 자녀를 위해 기도하는 엄마가 행복한 엄마임을 고백하고 있다.

 

<저작권자ⓒe뉴스한국 & enkorea.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0621
 
 
 
 
  • e뉴스한국(http://enkorea.kr)  |  설립일 : 2003년 6월 20일  |  부산광역시 동구 중앙대로 298 부산 YWCA 304호
  • 발행인 : 박수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정
  • 사업자등록번호 :  605-90-93848
  • 대표전화 : 051-462-5495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메일주소 : enews88@hanmail.net
  • Copyright © 2007-2009 enkorea.kr all right reserved.
e뉴스한국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