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자학원실체알리기운동본부 부울경대표 강석정 목사

중국공산당의 통일전선공작 거점, 세뇌공작소
기사입력 2021.06.25 16:41
댓글 1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KakaoTalk_20210616_142011851.jpg

 

공자 없는 공자학원, 즉각 물러가야

 

본부에서 파악한 공자학원 실체는 무엇인가?

 

공자학원은 중국공산당이 각국에 친중공 인맥을 양성하고 정보를 수집하며 중국인들을 감시하기 위해 운영하는 통일전선공작의 거점이다. ‘공자라는 가면을 쓰고 중국어와 중국문화라는 미끼를 내걸고 젊은이들을 공산주의로 물들이는 세뇌공작소다.

한편으로는 전 세계를 상대로 간첩질, 도둑질, 깡패질을 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각국의 교육과 문화, 언론을, 나아가 정신을 장악하려는 중국공산당의 음모가 낱낱이 드러났다. 중공은 160개가 넘는 나라에 500개가 넘는 공자학원을 설치하고 소프트 파워운운하면서 통일전선공작을 전개했으나, 세계 각국의 격렬한 공자학원 추방운동에 부딪쳤다. 119개에 달했던 미국의 공자학원은 이제 30개도 안 남았으며, 스웨덴은 이미 모든 공자학원을 폐쇄했다. 캐나다, 호주, 유럽 각국에서도 공자학원 추방운동이 거세게 확산되고 있다.

 

공자학원은 왜 추방되어야 하는가?

중공폐렴이 지난해 1월에 출현해서 지금 이 순간에도 인류를 죽음과 공포와 고난으로 내몰고 있다. 이미 350만 명 이상의 소중한 목숨을 앗아갔고, 수많은 사람들을 고통과 실업과 빈곤에 빠뜨렸다. 중공은 처음부터 지금까지 중공폐렴의 기원을 숨기고 질병의 확산을 부추겼다. 이 질병은 중공이 생물학전에 쓰기 위한 무기로 개발한 것이라는 의혹이 과학적 증거와 함께 점차 사실로 확인되는 단계에 돌입했다.

우리는 중국공산당이 세계를 정복할 야심을 품고 인류를 상대로 전쟁을 벌이고 있다고 판단한다. 중공은 인류에 대한 실존적 위협이며, 가장 위험한 적()이다. 동시에 중공은 중국인들의 불구대천의 원수이다. 위구르인을 상대로 한 민족말살, 홍콩 민주화운동과 티베트 독립운동 탄압, 국민을 숨 막히게 하는 감시와 통제, 상상을 초월하는 부패와 빈부격차, 그리고 기독교·불교·이슬람교·파룬궁에 대한 가혹한 박해로 인해 중국인들의 꿈은 중국을 탈출하는 것이 되고 말았다.

인류는 더 이상 중국공산당의 만행과 패악질을 묵인할 수 없는 지경에 도달했다. 중공의 야심을 저지하기 위해 미국을 중심으로 온 인류가 뭉치고 있다. 경제적으로는 중공에 반도체와 첨단기술 공급을 차단하고 중공을 배제한 새로운 국제분업체제를 구축하기로 했다. Quad+라는 다자간 안보협력기구를 만들어 중공의 군사적 도발을 차단하고 있다. 미국을 중심으로 한 자유민주진영과 중국공산당의 세기적 대결이 절정을 향해 치닫는 중이다. 중국공산당의 몰락은 불가피하다.

 

우리의 나아갈 방향은?

이렇게 엄중한 상황에서 우리의 조국 대한민국은 누구를 바라보고 어디를 향해 나아가고 있는가? 문재인정권은 여전히 경제는 중국, 안보는 미국이라는 철지난 핑계를 들먹이면서 친중 행태에 집착하고 있다. 미국과 정상회담을 마치고 돌아와 며칠 되지도 않아서 미국과의 합의를 걷어찼다. 문재인정권에게 엄중하게 경고한다. 국제정세를 직시하고, 대한민국이 자유와 번영을 향해 나아가는 길에 진심으로 동참하기 바란다.

우리 국민은 중국공산당의 실체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다. 국민의 83%가 중국을 국가안보의 위협으로 인식한다. 온 국민이 나서서 친중 드라마 <조선구마사>를 조기에 종영시키고,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립을 좌절시켰다. 이제 공자학원을 퇴출시키는 운동에 나설 때가 되었다.

공자학원에 공자는 없다. 모택동의 유령이 어슬렁거리며 아이들의 영혼을 붉게 물들이고 있을 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의 인식과 대응은 한심하고 부끄러운 수준이다. 정부는 이 문제를 철저히 외면하고 있다. 지난 3.25. 국회의원 300명 전원에게 대책을 촉구하는 서한과 공자학원 실태조사 보고서를 보냈지만, 관심을 보인 의원은 단 한 명에 불과했다. 공자학원을 유치한 22개 대학 총장들에게 4.15. 서한을 보냈지만, 어느 총장도 회신을 하지 않았다. 어느 대학에서도 교수, 학생들이 조직적인 관심을 보인 적이 없다. 중국공산당의 음모에 무지했거나 알량한 이권 때문에 우리 아이들을 오도한 잘못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다.

 

KakaoTalk_20210616_142016756.jpg

 

<저작권자ⓒe뉴스한국 & enkorea.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4508
댓글1
  •  
  • 이유동
    • 고귀한뜻 공산주의확산의 산실 중국의공자학원폐쇄운동에
      동참하겠읍니다.
    • 0 0
 
 
 
 
  • e뉴스한국(http://enkorea.kr)  |  설립일 : 2003년 6월 20일  |  부산광역시 동구 중앙대로 298 부산 YWCA 304호
  • 발행인 : 박수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정
  • 사업자등록번호 :  605-90-93848
  • 대표전화 : 051-462-5495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메일주소 : enews88@hanmail.net
  • Copyright © 2007-2009 enkorea.kr all right reserved.
e뉴스한국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