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훈 목사 (포도원교회 담임) 우간다 방문기

“남들처럼 살고 싶어요”… 학교 다니는 친구들이 부러운 티토
기사입력 2019.09.06 13:2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밀알의 기적 : 월드비전-국민일보 공동 캠페인

KakaoTalk_20190905_154115657.jpg
 
부모 잃고 사고로 못 걷게된 티토 할머니가 갈대 엮어 버는 돈으로 남동생 셋과 함께 겨우 생계유지

김 목사, 티토 데리고 병원으로 꾸준히 재활하면 걸을 수 있다는 의사의 격려에 티토 표정 밝아져 김 목사의 생필품과 휠체어 선물에 학교와 교회출석도 가능해져

커피 한 잔 값이면 며칠 먹을 곡식 살 수 있어성도들 후원 절실
 
둥그렇게 흙벽을 쌓은 뒤 풀을 묶어 지붕 을 올린 집에서 작은 체구의 소년이 엉금엉금 기어 나왔다. 3년 전 허리를 다쳐 걷지 못하게 된 티토(14)였다. 얼굴엔 그늘 이 깊었다. 웃음기가 전혀 없었고 말수도 많지 않았다. 목에는 직접 만든 작은 주머니를 메고 있었다. 그 속에든 실과 바늘, 단추를 갖고 노는 게 유일한 소일 거리였다. 호기심 가득한 얼굴로 이방인들을 맞이한 또래들과 대비돼 그의 얼굴은 더 어두워보였다. 지난달 16일 우간다 카총가 지역에서 만난 티토는 할머니와 남동생 셋과 함께 살고 있었다. 부모는 2년 전 에이즈로 세 상을 떠났다. 우간다에선 전체인구의8% 가 에이즈 환자다. 생계는 할머니가 갈대 로 엮어 만든 자리를 만들어 팔거나 이웃 집 밭에서 품을 팔아 이어간다. 하루벌이 가 500원도 안 되는 날이 많다. 티토는 혼자선 걷지도, 배변도 못한다. 주일에도 교회에 가지 못하고 학교도 그만 둔지 오래다. 학교에 가는 친구들을 지켜보는 게가 장 고통스럽다. 공부하지 않으면 가난에서 벗어날 수 없고 미래도 희망도 없다는 것을 그도 잘 안다. 김문훈 부산포도원교회 목사가 물었다. “네 소원이 뭐니.” 말수 적은 티토의 답은 짧고도 분명했다. “남들처럼 사는 거예요.” 하루 한두 끼를 겨우 먹으며 다 해진 옷에 맨발로 학교에 다니는 우간다 보통아 이들의 삶이 티토에겐 간절한 소망이었다. 우간다는 아름다운 나라다. 엔테베 공항에 내려 차로 조금만 달려도 이곳이 왜 아프리카의 진주로 불리는지 알 수 있다. 적도 선상에 있지만, 영토의대부분이 해발 1000~1200m 고원지대여서 1년 내내 한국의 초가을과 날씨가 비슷하다. 나일강 발원지인 빅토리아 호수가 있어 토 양도비옥하다.
KakaoTalk_20190905_154121310.jpg
지난달 14~18일 국제구호개발기구 월드비전과 함께하는 국민일보 알의 기적‘GOODTV 체인지더월드캠페인을 위해 카총가를 찾은 김 목사도 연신 참 아름답다” “이 아름다운 우간다 땅이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영국 정부가 척박한 팔레스타인 대신 우간다에 시오니즘 국가를 세우려 했을 정도로 천혜의 환경이다. 그러나 이곳 주민들의 삶은 가난하고도 고단 했다. 오랜 식민지 역사와 독재자의 장기집권, 내전 등이 남긴 후유증이었다. 카총가는 우간다에서도 변두리에 속했다. 할머니마저 없었다면 티토 4형제는 어떤 삶을 살았을지, 생각하기도 두려웠다. 김 목사가 티토를 위해 기도했다. “하나님 아버지, 감사드려요. 이곳에서 할머니 손자들 다섯 식구 살아가는데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하나님, 하늘 문을 열어 주옵시고 이 귀한 생명들이 건강하게 잘 살 아 갈 수 있도록 은총을 베풀어 주시옵소서. 할머니에게 낙심하지 않는 새 힘을 주옵시고, 몸이 불편한 우리티토, 사랑하는 동생들 함께 주를 바라보고 살아가면서 힘을 얻어서 이 시대에 건강하게 힘차게 씩씩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이 가정에 복을 내려주옵소서.” 김 목사가 티토의 세 동생과 함께 물을 길러 나섰다. 철이 일찍든 막내 퀴리(3)도 물통을 들었다. 이웃 마을에 깨끗한 우물 이 있지만, 아이들이 가기엔 너무 멀었다. 대신200m거리에 있는 개울가를 찾았다.
김 목사가 한숨을 쉬었다. 그는 물이 흙탕물이다. 우리가 보기엔 빨래하기도 힘든 물이라며 이 어린 아이들이 무거 운 물통을 들고 매일이물을 떠서 생활한 다는 걸 믿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체인 지더월드를 진행하는 배우 정주은씨도 한국에선 정수기 물도 끓여서 먹는데 티토의 동생들은 개울의 흙탕물도 거리낌 없이 떠 마시는걸 보니 마음이 너무 아프다며 안타까워했다. 김 목사는 티토를 가까운 병원으로 데려 갔다. 의사 다니엘씨는 정밀검진이 필요 하지만 제일 중요한 것은 다시 걸을 수 있다는 자신감과 용기라며 꾸준히 재활을 위해 노력하라며 티토를 격려했다. 티토를 데리고 흙집으로 돌아온 김 목사는 생필품과 함께 휠체어를 선물했다. 이제 주위에서 조금만 도와줘도 학교와 교회에 갈수 있다. 티토의 얼굴이 비로소 밝아졌다.
김 목사는 한국에서 커피 한 잔 값도 이곳에선 한 가정이 며칠 먹을 곡식을 살 수 있을 정도로 큰돈이라며 헐벗은 이 곳 아이들에게 예수님의 사랑을 전할 수 있도록 한국교회 성도들의 기도와후원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카총가 지역에선 3700여명의 아동이 한국월드비전후원자들의 도움을 받고 있다. 월드비전 카총가 ADP는 이를 바탕으로 식수위생과 보건, 교육환경 개선 사업 등을 펼쳐왔다. 성과가 적지 않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
카총가 프라이머리 스쿨의 로버트(43) 교장은 한국월드비전과 한국교회 성도들의 기도와 후원으로 우리학교의 교육환경이 많이 개선됐다우간다의 미래를 열어간 아이들이 꿈과 희망을 갖고 공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카총가(우간다)=송세영 기자 sysohng@kmib.co.kr
국민일보 제공
 
체인지더월드.jpg
 
 
 
첨부파일 다운로드
체인지더월드.jpg (1.9M)
다운로드
<저작권자ⓒe뉴스한국 & enkorea.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3865
 
 
 
 
  • e뉴스한국(http://enkorea.kr)  |  설립일 : 2003년 6월 20일  |  부산광역시 동구 중앙대로 298 부산 YWCA 304호
  • 발행인 : 박수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정
  • 사업자등록번호 :  605-90-93848
  • 대표전화 : 051-462-5495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메일주소 : enews88@hanmail.net
  • Copyright © 2007-2009 enkorea.kr all right reserved.
e뉴스한국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