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수 목사의 웰빙유머와 웃음치료 (165)

기사입력 2019.08.08 14:3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곰보빵
곰보였던 빵 가게 아저씨에게 곰보빵 주세요!”
그 얘기를 하지 못했던 마음씨 착한 아이가 있었습니다.
곰보빵 주세요말을 하지 못해서 먹고 싶어도 한 번도 그 빵을 사지 못했습니다. 언젠가부터 곰보빵을 소보로빵으로 부른다는 사실을 알고 아 그러면 되겠구나!’ 소보로란 말이 어려워서 집에서부터
빵 가게를 향하여 뛰면서 소보로, 소보로 소보로...” 외치며 뛰었습니다.
빵 가게 문을 열고 큰 소리로 외쳤습니다.
소보로 아저씨 곰보빵 주세요.”
실수했던 이 아이가 얄미운 것이 아니라 오히려 상대방을 배려하고자 하는 이 아이의 마음이 아름답지 않습니까?
서로의 약점이 있고 허물이 있고 실수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서로 다르게 만들어졌다는 사실 때문에 용납할 수 있는 사랑의 관계가 참으로 아름답습니다.
 
[노처녀]
어떤 노처녀가 결혼 이야기만 나오면 이렇게 말하곤 했습니다.
남자들은 모두 늑대야. 난 절대 늑대 밥이 되지 않을 거야!”
그러던 어느 날 그녀가 갑자기 결혼을 하겠다고 발표를 했습니다.
친구들이 놀라서 물었습니다.
절대 늑대 밥은 되지 않겠다고 해 놓고선 어찌 된거야?”
그러자 그녀가 대답을 했습니다.
늑대도 먹고 살아야지...”
 
[굿모닝]
어느 날 아침, 할아버지가 잠을 막 깬 손주를 보고 반갑게 인사를 했습니다.
우리 강아지 잘 잤누? 허허허.”
할아버지, 굿모닝!”
구 구 뭐시기?”
에이, 영어로 좋은 아침 하는 거야!”
할아버지는 평소 자신을 무식하다고 무시하던 할머니에게 자신의 해박함을 과시할 기회가 왔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아침 준비를 하는 할머니에게 가서 귀에다 대고 조용히 속삭였습니다.
굿모니잉!(국 머닝!)”
그리자 할머니가 답했습니다.
오늘은 감자국이여유!”
 
[남친과 남편]
남친일 땐 나에게 친절하기만 하더니.
남편되니 남의편만 드네.
남친일 땐 친구같이 편한 사이 되자더니.
남편되니 상전이 따로 없네.
남친일 땐 나에게만 매너맨이더니.
남편되니 나가서만 매너맨이네.
남친일 땐 자기 앞에서만 울라더니
남편되니 지 앞에서 질질 짜지 말라네.
남친일 땐 니꺼 살돈 아껴, 내꺼 사더니
남편되니 내꺼 살꺼 아껴, 지꺼 사려하네.
[주먹이 운다]
미국 : 때리고 싶은 놈을 때린다.
영국 : 미국이 때린 놈을 때린다.
러시아 : 자신을 욕한 놈을 때린다.
프랑스 : 자신을 때린 놈을 때린다.
이스라엘 : 자신을 때리려고 하는 놈을 먼저 때린다.
일본 : 맞으면 미국이 때리도록 한다.
중국 : 맞으면 욕만 한다.
북한 : 누구에게든 맞으면 한국을 때린다.
한국 : 북한에게 맞아도 안 맞았다고 거짓말한다.
<저작권자ⓒe뉴스한국 & enkorea.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1693
 
 
 
 
  • e뉴스한국(http://enkorea.kr)  |  설립일 : 2003년 6월 20일  |  부산광역시 동구 중앙대로 298 부산 YWCA 304호
  • 발행인 : 박수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정
  • 사업자등록번호 :  605-90-93848
  • 대표전화 : 051-462-5495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메일주소 : enews88@hanmail.net
  • Copyright © 2007-2009 enkorea.kr all right reserved.
e뉴스한국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