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차세대학술포럼 ‘포스터코로나와 아카데미즘’

동서대 일본연구센터 주관
기사입력 2021.08.27 15:3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동서대 온라인.jpg


동서대 일본연구센터 주관하고 한일차세대학술포럼(대표: 장제국 동서대 총장)이 주최하는 18회 한·일 차세대 학술포럼 국제학술대회820, 21일 양일간 온라인 줌으로 개최했다.

올해 18주년을 맞는 이번 포럼에서는 포스터코로나와 아카데미즘을 테마로 한·일 양국의 미래를 짊어질 차세대 연구자들이 참석하여 국제관계, 정치·법률, 역사, 언어·문학, 사회·젠더, 종교·사상, 민속·인류, 문화·예술 등 8개 분과로 나누어 발표와 토론을 진행했다.

이번 포럼에는 동서대·고려대·서울대·중앙대·부산대 등 14개 대학 석박사 과정생 47명과 일본 측에서 도쿄대·와세다대·게이오대 등 23개 대학에서 석박사 과정을 밟고 있는 학생 65명이 발표자 및 지정토론자로 참석하고, 일본에서 유학생활을 하고 있는 2개국(한국, 중국, 미국, 벨기에, 프랑스) 20명의 대학원생들도 자리를 함께했다.

그 동안 학술포럼에는 매년 300여명의 각 분야의 차세대 연구자들이 참석해 오고 있으며, 이제까지 거쳐 간 인원만 5,000여명에 이른다.

장제국 한일차세대학술포럼 대표(동서대 총장)코로나 상황이지만 한일 양국의 차세대 연구자들이 연구성과를 서로 공유하고, 연구자간의 국제 네트워크를 형성하여 훌륭한 연구자로 성장해 나가는데 도움이 되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일 차세대 학술포럼은 한국과 일본의 차세대 연구자들 간의 지적, 인적 교류를 도모하기 위해 2004년 부산에서 설립된 포럼이다. 이 포럼의 사무국은 동서대 일본연구센터가 맡고 있다. 매년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한·일 양국 대학의 석박사 과정에 재학 중인 차세대 연구자들이 대거 참여하는 국제학술대회다.

 

 

<저작권자ⓒe뉴스한국 & enkorea.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8925
 
 
 
 
  • e뉴스한국(http://enkorea.kr)  |  설립일 : 2003년 6월 20일  |  부산광역시 동구 중앙대로 298 부산 YWCA 304호
  • 발행인 : 박수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정
  • 사업자등록번호 :  605-90-93848
  • 대표전화 : 051-462-5495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메일주소 : enews88@hanmail.net
  • Copyright © 2007-2009 enkorea.kr all right reserved.
e뉴스한국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